광고

‘선녀들’이 전한 5.18 광주의 눈물, 전현무 “역사, 기억해야 한다”

성찬혁 | 기사입력 2021/05/17 [13:24]
커뮤니티 > 연예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커뮤니티
연예
‘선녀들’이 전한 5.18 광주의 눈물, 전현무 “역사, 기억해야 한다”
기사입력: 2021/05/17 [13: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선을 넘는 녀석들’이 5.18 민주화운동을 되새기는 의미 있는 특집을 선보였다.

 

지난 5월 16일 방송된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연출 한승훈/이하 ‘선녀들’) 4회에서는 ‘5.18 민주화운동’을 기억하기 위해 광주로 떠난 전현무-김종민-유병재-심용환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날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은 광주에서 감춰져있던 역사의 진실을 들여다보는 ‘선녀들’의 배움 여행은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울림을 선사했다.

 

이날 ‘선녀들’은 5.18 민주화운동의 최초 발원지 ‘전남대’부터 광주 시민들의 함성이 울려 퍼진 ‘금남로’, 5.18 민주화운동 최후 항쟁지이자 시민군의 본부였던 ‘옛 전남도청’, 민주주의를 지킨 희생자들이 잠든 ‘국립5.18민주묘지’까지, 5.18 민주화운동의 성지를 차례로 찾으며 1980년 5월의 광주를 기억했다.

 

특히 이번 배움 여행에는 5.18 민주화운동 현장에 있던 ‘푸른 눈의 목격자’ 인요한 교수가 함께해, 생생한 증언을 곁들이며 몰입도를 높였다. 당시 인요한은 시민군의 통역을 맡아, 외신 기자들에게 광주의 상황을 알렸다고. 그가 도착했을 당시 광주는 총을 든 군인들이 시민들을 폭행하고, 계엄군의 총이 시민들에게 향하는 충격적인 일들이 계속 이어지고 있었다.

 

인요한은 당시 전남도청에 도착해 본 광경을 “거대한 장례식 같았다”고 회상하며, 남겨진 가족들의 울음소리로 가득했던 광주의 모습을 전해 모두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 “의사가 3일을 못 자고 부상자를 수술할 정도였다”는 그의 증언은 당시 참혹한 상황을 짐작하게 하기도. 또 인요한은 기자회견 때 시민 대표가 그의 손에 쥐어 준 사망자 명단을 떠올리며 “그걸 제가 복사해 나오지 않은 게 한”이라고 원통하게 말해, 공식 기록에는 없는 당시 상황을 추측하게 했다.

 

5월의 광주를 목격한 인요한의 증언뿐 아니라, ‘선녀들’은 광주 시민들이 손수 적은 ‘일기’와 당시 광주의 실제 상황을 담은 영상 자료들을 통해 5.18 민주화운동을 전해, 배움 여행의 풍성함을 더했다. 특히 초등학생이 바라본 5.18 민주화운동의 모습은 당시 사람들의 감정과 광주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어 눈길을 끌기도. 여기에 ‘선녀들’은 200개가 넘는 탄흔이 발견된 ‘전일빌딩245’ 현장을 찾아, 시민들을 향해 집단 조준 사격을 한 계엄군의 ‘헬기 사격’ 진실을 이야기해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선녀들’은 5.18 민주화운동이 우리에게 남긴 것을 이야기하며, 이번 특집의 의미를 더했다. ‘역사 마스터’ 심용환은 “5.18 민주화운동이 희생이 그저 헛된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에 중요한 기초가 됐다”는 것을 강조하며, 5.18이 민주주의를 위한 저항정신이 빛난 순간으로 기억되기를 바란다는 마음을 전했다. 전현무도 “이런 비극이 일어나지 않게 하려면, 우리가 계속 말하고 기억해야 할 것 같다”며, 뜨겁게 민주주의를 외쳤던 많은 이들의 용기와 희생을 기렸다.

 

1980년 5월 광주의 모습, 기억을 담은 다양한 자료들로 5.18 민주화운동을 기념한 ‘선녀들’. 역사 예능의 진가가 제대로 빛난 이번 기획은 시청자들로 하여금 우리의 역사를 기억하고 되새기게 만들며, 호평을 이끌어냈다. 역사를 바라보는 다양한 관점으로 매주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선녀들’이 앞으로 또 어떤 배움 여행을 펼쳐낼지 궁금하고 기다려진다.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1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MBC ‘선을 넘는 녀석들: 마스터-X’

 

성찬혁 성찬혁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제주행정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