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제주도] 민속자연사박물관, ‘벵디왓 속 전통과 현대의 공존’ 작품전 개최

5월 4일부터 30일까지 전통 문양염·전통매듭 등 30여점 작품 전시

성찬혁 | 기사입력 2021/05/03 [14:27]
제주 소식 > 제주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주 소식
제주도
[제주도] 민속자연사박물관, ‘벵디왓 속 전통과 현대의 공존’ 작품전 개최
5월 4일부터 30일까지 전통 문양염·전통매듭 등 30여점 작품 전시
기사입력: 2021/05/03 [14: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민속자연사박물관, ‘벵디왓 속 전통과 현대의 공존’ 작품전 개최     ©제주도

 

우리나라 전통 규방공예의 아름다움을 이어갈 전시회가 제주 민속자연사박물관에서 열린다.

 

제주특별자치도 민속자연사박물관(관장 노정래)은 오는 4일부터 30일까지 ‘갤러리 벵디왓’의 네 번째 초청 전시 ‘벵디왓 전통과 현대의 공존’ 작품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작품전은 사단법인 한국전통규방문화연합회(회장 홍루까) 창립 이래 첫 제주 전시이며, 코로나19로 열리지 못한 한중일 국제 교류전을 대신해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전시이다.

 

작품전에는 제주 바다를 닮은 쪽빛 전통 문양염 작품을 비롯해 전통매듭과 자수, 조각보, 한복 등 30여점이 전시된다.

 

옛 여인들의 손끝에서 시작한 규방공예 작품들은 이제 우리나라의 멋과 문화의 깊이를 대표하는 전통문화로 이어져 다양한 분야 작가들의 손에서 새롭게 재탄생되고 있다.

 

규방공예 작품들은 끝없는 창작과 현대화의 과정 속에서도 변하지 않고 이어지는 우리의 멋과 긴 시간 인내하며 손끝으로 길을 만들어 가는 여인들의 침묵의 시간이 아름다움의 원천이 되고 있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양정심 한국전통규방문화연합회 제주지부장은 “전시 작품들이 서로 다른 자리에 뿌리를 내리고 각자의 자리에서 맺어진 열매들이지만 한 자리에 모아 펼쳐보니 묘하게도 모두 제주를 닮았다”며 “우리 규방공예의 아름다움이 제주도민들의 삶에 유채꽃처럼 환하게 피어오르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노정래 관장은 “옛 사람들의 부지런함과 전통규방의 멋을 감상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박물관이 전통문화를 전승하고, 미래 세대와 공감하는 작가들의 무대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성찬혁 성찬혁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제주행정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