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독도로 출향한 제주 해녀, 전시로 만나다

해녀박물관-독도박물관, 공동 기획전시 『독도 그리고 해녀』 개막

김윤이 | 기사입력 2024/04/16 [16:24]
제주소식 > 제주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주소식
제주도
울릉도·독도로 출향한 제주 해녀, 전시로 만나다
해녀박물관-독도박물관, 공동 기획전시 『독도 그리고 해녀』 개막
기사입력: 2024/04/16 [16: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제주특별자치도 해녀박물관은 경상북도 울릉군 독도박물관과 함께 15일부터 2025년 2월 2일까지 독도박물관 특별전시실에서 『독도 그리고 해녀』공동 기획전을 개최한다.

 

■ 전시에서는 울릉도 및 독도로 출어한 제주해녀들의 역사와 활동내역, 조업방식의 변화 등 울릉도와 독도에 적응해가는 제주해녀의 문화사를 다각도로 보여준다.

 

❍ 울릉도와 제주도를 이어주는 인트로 영상을 시작으로 [제주해녀의 독도 출어 연보], [해녀 어구의 변화], [독도 최초의 주민 최종덕과 제주해녀], [울릉도에 정착한 제주해녀 생애사] 등 4가지 주제로 이어진다.

 

❍ [제주해녀의 독도 출어 연보] 에서는 1935년 제주해녀들의 독도 출어의 기록을 시작으로 시대별 울릉도 독도 출향물질을 다양한 사료와 함께 전시돼 제주해녀들의 독도 실효적 지배 강화에 기여했음을 살펴볼 수 있다.

 

❍ [해녀의 어구 변화]에서는 제주도와는 전혀 다른 환경인 울릉도와 독도 바다어장에 적응하기 위해 양철로 만든 테왁망사리 등 물질도구의 변화를 볼 수 있는 다양한 자료를 전시하고 있다.

 

❍ [독도 최초의 주민 최종덕과 제주해녀]는 서도의 물골대신 1970년대 양철 슬레이트로 지은 해녀들의 숙소인 어민보호소 건물을 재현해 열악했지만 정주어업의 기틀을 마련했던 생활환경을 보여준다.

 

❍ 마지막으로, 현재 울릉도에 정착한 8명의 제주출신 해녀들의 구술 생애사를 통해 해녀로서 명맥을 이어온 풍성한 삶의 이야기를 영상으로 관람할 수 있다.

 

■ 한편, 이번 전시는 지난해에 이어 진행되는 2개년 공동전시 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 해녀박물관과 독도박물관의 공동전시는 지난 3월 ‘학술교류 및 공동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성과라 할수 있다.

 

❍ 앞으로 두 기관이 함께 독도 출향물질 역사를 기억하는 제주해녀를 심층적으로 조사·연구해 보고서를 발간할 계획이다.

 

■ 정재철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이번 전시는 제주해녀들의 독도 영유권 강화에 기여한 제주해녀들의 역사를 다시한번 재조명하는 전시”라며 “앞으로도 두기관의 협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컨텐츠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김윤이 김윤이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제주행정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 도배방지 이미지


제주소식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