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광주·충남 의심환자 3명 검사결과 위양성 최종 판단

질병관리본부․대한진단검사의학회는 최근 광주광역시 및 충남 논산 코로나19 의심환자의 검사 과정 검토결과, 위양성으로 최종 판단

김윤이 | 기사입력 2020/06/15 [12:14]
행정 > 질병관리본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행정
질병관리본부
코로나19 광주·충남 의심환자 3명 검사결과 위양성 최종 판단
질병관리본부․대한진단검사의학회는 최근 광주광역시 및 충남 논산 코로나19 의심환자의 검사 과정 검토결과, 위양성으로 최종 판단
기사입력: 2020/06/15 [12: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코로나19 광주·충남 의심환자 3명 검사결과 위양성 최종 판단

 질병관리본부․대한진단검사의학회는 최근 광주광역시 및 충남 논산 코로나19 의심환자의 검사 과정 검토결과, 위양성으로 최종 판단

‘코로나19 진단검사 전문위원회’ 검토 결과, 수탁기관의 객담 검체 취급과정에서의 오류로 인한 검체 오염 가능성 추정

 

 

□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와 대한진단검사의학회(이사장 권계철)은 최근 광주광역시(2명)와 충남 논산(1명)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의심환자 사례 검토 결과, 3건 모두 위양성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하였다.

 

□ ‘코로나19 진단검사전문위원회*’(이하 진단검사전문위원회)는 의심환자 검사 과정에 대한 자료 분석과 현장 조사(6.14.)에 따라, 다음과 같은 사항을 근거로 위양성으로 판정한다고 설명하였다.

 

   * 코로나19 검사결과 판정 지원 등을 위해 질병관리본부와 대한진단검사의학회가 공동으로 구성하여 운영 중

 

 ○ 질병관리본부 검사 결과, 수탁 검사기관이 보존중인 충남 논산 의심환자의 원검체(객담)는 음성, 완충용액(PBS)을 섞은 검체*는 양성으로 바뀌는 등 검체 취급 중 오류 가능성이 있음

 

    * 객담검체는 완충용액과 섞어 검사 시행

 

    ** 광주 의심환자(2건)의 경우, 수탁검사기관이 보존중인 검체(완충용액이 섞인 검체)를 질병관리본부가 검사한 결과는 양성이었으나, 원검체는 보존되지 않아 검사 미실시

 

 ○ 3건의 사례 모두 상기도 검체는 음성이며, 객담 검체에서만 양성을 보였고 이는 신규감염자에서는 일반적이지 않음

 

 ○ 3건 검사는 동일 수탁기관에서, 같은 시점(동일 검사판)에 시행되어 양성 결과를 보이고 있어, 오염 등으로 인한 위양성 발생 가능성이 있음

 

□ 진단검사전문위원회는 “2월 이후 매일 수 만 건의 검사가 시행되고 있어 진단검사 인력 피로도가 매우 높은 상황으로, 이에 따른 검사오류 발생 가능성도 높아질 수 있어, 이에 대한 개선이 필요하다”고 판단하였다.

 

□ 질병관리본부와 대한진단검사의학회는 금주 내 수탁검사기관을 대상으로 공동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수탁검사기관에서 검체 관리 및 교차오염 방지 등을 강화하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김윤이 김윤이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제주행정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 도배방지 이미지

행정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