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에 역사·평화 대사 돌하르방 ‘우뚝’

28일 코리아타운서 제주·오사카 교류 상징물 기증 기념식 열려
오영훈 도지사 “세대를 넘어 양국의 교류와 협력 확대 기대”

김윤이 | 기사입력 2024/01/29 [14:38]
제주소식 > 제주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주소식
제주도
오사카에 역사·평화 대사 돌하르방 ‘우뚝’
28일 코리아타운서 제주·오사카 교류 상징물 기증 기념식 열려
오영훈 도지사 “세대를 넘어 양국의 교류와 협력 확대 기대”
기사입력: 2024/01/29 [14:3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제주와 오사카의 교류 역사를 기리고, 대한민국과 일본의 평화 협력 시대를 새롭게 열어갈 ‘역사·평화 대사’ 제주 돌하르방이 오사카 코리아타운에 선보여져 호응을 얻었다.

 

 제주특별자치도는 28일 일본 오사카시 이쿠노구에 제주-오사카 직항로 개설 100주년을 기념해 대형 돌하르방 한 쌍을 기증하고, 제막식을 가졌다.

 

❍ 이날 오사카 코리아타운 내 미유키모리다이니 공원에서 열린 제막식에는 오영훈 제주도지사와 스지하라 아카히로 이쿠노구청장, 홍성익 오사카 코리아타운 이사장, 김형준 주오사카 대한민국 총영사, 오사카시의원, 관서도민회 임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 행사에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인 제주칠머리당영등굿 보존회의 이승순·윤미란·우승혁 씨가 ‘군대환 아리랑’ 등을 공연해 참석한 일본 현지 관계자와 재일제주인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 제주도는 돌하르방을 재일제주인의 자긍심을 지켜내는 수호신이자 새로운 한일 우호 증진의 상징으로 삼아 오사카와의 우정을 더욱 굳건하게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또, 재일제주인의 이주 역사를 기리고 후세에 알리면서 다각적인 분야에서 교류 확대를 추진한다.

 

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100년 전 군대환을 타고 수많은 제주인이 일본으로 넘어와 오사카의 근대화에 함께하고, 조국을 위해 헌신했다”며 “재일제주인이 없었다면 오늘날 번영한 제주는 없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이어 “제주의 발전에 기여한 재일제주인들의 공로와 역할을 잊지 않고 기록하며, 후세에 이어지게 만들겠다”며 “돌하르방 기증은 대한민국과 일본의 관계 개선을 넘어 새로운 평화 교류를 강화하자는 메시지로, 세대를 넘어 양국의 교류와 협력이 확대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 스지하라 이쿠노구청장은 “이쿠노구는 서로의 차이를 인정하고 조화롭게 살아가는 이화공생을 추구한다”며 “오사카 코리아타운이 바로 공생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현장”이라양방언 토크콘서트를 개최했다.

 
오사카에 역사·평화 대사 돌하르방 ‘우뚝’
오사카에 역사·평화 대사 돌하르방 ‘우뚝’
오사카에 역사·평화 대사 돌하르방 ‘우뚝’
오사카에 역사·평화 대사 돌하르방 ‘우뚝’
오사카에 역사·평화 대사 돌하르방 ‘우뚝’
김윤이 김윤이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제주행정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