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17일부터 강원산 가금육·생산물 반입금지

강원 원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에 충남 이어 추가 조치

성찬혁 | 기사입력 2022/11/16 [17:22]
제주소식 > 제주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주소식
제주도
제주도, 17일부터 강원산 가금육·생산물 반입금지
강원 원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에 충남 이어 추가 조치
기사입력: 2022/11/16 [17: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제주특별자치도는 170시부터 강원산 가금육 및 생산물(고기, 계란, 부산물 등)의 반입을 금지한다.

 

    ❍ 16일 강원 원주시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확인된 것에 따른 조치다.

 

    ❍ 경기, 전남 가금농장에서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의사환축 발생으로 정밀검사가 진행 중이어서 확진 판정 시 추가로 반입금지 조치를 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현재 타 시도산 살아있는 가금류를 비롯해 충남·, 전북산 가금산물 반입금지를 시행하고 있다.

 

    ❍ 이번 조치로 가금산물 반입금지 지역이 충남에 이어 강원으로 확대됨에 따라 해당 지역을 제외한 곳에서 생산·가공된 가금산물은 생산지증명서 등 증빙서류를 동물위생시험소에 사전 신고(전화 064-710-8551~2)하고, ·항만에서 확인 후 이상이 없을 경우에만 반입할 수 있다.

 

    ❍ 또한 도내 가금농가를 대상으로 차단방역을 보다 강화하기 위해 농장을 출입하는 차량과 사람을 엄격하게 통제하고, 농장은 매일 청소·소독을 추진하는 등 농장 차단방역 핵심 수칙 준수를 당부하는 도지사 서한문을 발송했다.

 

한인수 제주도 농축산식품국장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이 충남에 이어 강원지역 가금농가까지 확산돼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면서 농장 내외부 매일 소독과 함께 철새도래지 출입 금지 가금농장 및 축산시설 방문 전 거점소독시설 소독 실시 등 농장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하고, 의심축 발생 시 즉시 방역기관으로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성찬혁 성찬혁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제주행정법률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 도배방지 이미지